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 ‘DLF사태 반성과 고객신뢰 회복’ 강조

김소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7:41: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를 통해 권광석 은행장이 제52대 우리은행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했다고 24일 밝혔다.

권광석 신임 은행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차원에서 별도의 취임식 없이 곧바로 업무를 시작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은행은 DLF(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사태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기상황에 직면했다”며 “빠른 시일내에 조직을 안정시키고 앞으로의 변화와 위험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권 행장은 이날 첫 업무로 코로나19 관련 대고객 지원현황 등을 점검하며 “은행은 실적이나 KPI(핵심성과지표)보다는 당장 생업에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고객들에 신속히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권 행장은 올해 3대 경영방침으로 ▲고객신뢰 회복 ▲조직안정 ▲영업문화 혁신을 제시하며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정도영업과 고객중심의 영업문화를 확립하고 낮은자세와 열린마음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고객신뢰 회복을 위해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태에 대해 냉철한 반성과 은행의 모든제도와 시스템을 철저히 점검하고 개선하여, 항상 고객을 최우선시 하는 근본적인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소현 기자
  • 김소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금융팀 소속 김소현 기자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