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서 통해 성사된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담’…美, ‘영변+α’ 요구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7 13:34: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의 ‘판문점 번개회담(지난달 30일)’이 즉흥적인 깜짝 회담이라기보다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에 김정은에게 보낸 친서를 통해 제안된 것이란 보도가 전해졌다.

또 당시 번개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지난 2월 하노이 회담 때 보다 진전된 안을 내놓을 경우 미국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6일자 일본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아사히신문은 한·미·일 외교 소토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말 유엔 대표부가 아니라 미국 고위 관리를 평양에 파견하는 형태로 김정은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전했다.

해당 친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판문점에서 김정은과 만나고 싶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제안에 북한이 응할 경우 신호를 보내달라는 요청도 했다고 한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차 방문한 오사카에서 트위터를 통해 “DMZ 방문 시 김정은을 만나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흥미로운 제안”이라며 이례적으로 즉각적인 반응을 보였다.

최선희의 반응을 신호라고 판단한 미국은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를 같은 날 밤 판문점으로 보내 북한 측과 회담 진행 방식을 논의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 내년 재선을 앞두고 김정은과 파이프(연결채널)가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어 했고, 김정은은 제재 완화를 위해 대화의 틀을 유지하려고 했다는 게 아사히신문의 분석이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회담 당시 김정은에게 하노이 회담 때보다 진전된 안을 제시하면 미국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앞서 북한은 하노이에서 영변 핵시설 폐기를 들고 나왔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폐기는 물론 우라늄 농축시설 등을 더해진 ‘영변+α’를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요미우리신문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취할 상응 조치는 미북 상호 간 연락사무소 설치와 인도적 경제지원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연락사무소 설치는 미북 국교 정상화 후 대사관 역할을 염두에 둔 것으로, 북한이 원하는 체제 안전 보장으로 이어지는 것이라는 게 요미우리의 설명이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