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플레이그라운드’ 토종브랜드라더니 유니클로 택갈이 논란?…소비자 ‘기만’ 비판↑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1 18:55: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국내 토종 브랜드로 알려진 패션 편집숍 엠플레이그라운드(엠플레이)가 유니클로 옷을 택만 바꿔 판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클린어벤져스’에서 “죄송합니다. 유니클로 불매운동 실패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이 영상에서는 엠플레이에서 산 옷이 택을 떼보니 유니클로 옷이라 내용이 담겼다.

심지어 영상을 찍은 유튜버는 엠플레이 측에 택갈이에 대한 문제를 문의했다.

이에 엠플레이 관계자는 “같은 공장에서 제품을 다루다보니까 택이 그렇게 부착됐다”며 “물량을 많이 받다 보니까 어쩔 수 없이 판매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사실이 유튜브를 비롯한 온라인커뮤니티 등에 일파만파 퍼지면서 엠플레이그라운드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심지어 엠플레이그라운드 고객게시판에서는 “유니클로 옷 사면 여기서 태그로 가려준다는데 한 장당 얼마인가요”, “유니클로 분점인가요”, “유니클로 옷을 한국 제품으로 속여파는 회사인가요”등의 글이 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편, 이번 택갈이 논란과 관련해 <스페셜경제> 측은 엠플레이그라운드의 입장을 듣고자 취재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캡쳐 유튜브>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