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소진공 ‘블록체인 기반 정책자금 관리’ MOU 체결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1 17:4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신한은행은 11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과 정책자금 관리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한은행에 따르면, 정책자금 대출은 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에 대한 성장과 발전을 위하여 정부나 관련기관에서 별도 예산을 편성하여 제도적으로 지원하는 대출로, 은행의 일반 사업자 대출에 비해 금리와 상환기간 등에서 유리한 대출 상품이다. 그러나 이용자 입장에서는 여러 기관을 방문해야 하고 제출 서류도 많아 필요해 대출 신청에 번거로움이 있었다.

양사는 정책자금 대출을 신청하는 소상공인의 업무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공동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대출 정보 교차 확인과 신속한 민원 처리 대응 체계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시 고객의 기관 방문 횟수가 기존 대비 절반으로 줄어들고, 대출 실행 기간도 기존 최장 22일에서 10일 이내로 단축될 것으로 신한은행은 기대하고 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소상공인에게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업무 편의성을 개선할 수 있는 디지털 전환에 과감히 투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소진공 조봉환 이사장은 “우수한 블록체인 기술력을 보유한 신한은행과의 협업으로 정책자금을 필요로 하는 소상공인에게 보다 편리하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라고 했다.

신한은행과 소진공은 내년 상반기에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며 이후 더 많은 정책자금 취급 기관과 다른 은행까지도 플랫폼 활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