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1단계 무역협정 ‘연기’ 보도에 ‘혼조’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7 18:04: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뉴욕증시가 6일(현지시각) 미·중 정상회담이 당초 예상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소식에 이틀째 혼조 흐름을 이어갔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0.07포인트(0.00%) 하락한 2만7492.56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2.16포인트(0.07%) 오른 3076.78에 장을 마감했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4.05포인트(0.29%) 내린 8410.63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경제방송 CNBC,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은 이날 미·중 양국의 ‘1단계 무역협정’이 12월까지 연기될 수 있다고 보도하자 주가는 한때 하락 속도가 빨라졌다.

CNBC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담 참석을 위해 오는 12월 3~4일 런던을 방문할 예정이며 이를 전후해 미·중 무역협상이 열릴 수 있다고 전했으며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우리의 목표는 이달 16일까지 합의에 도달하는 것이지만 예정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로이터는 같은 날 미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무역협상 서명이 12월까지 연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주요 인사들은 추가 금리 인하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으며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은행 총재는 “현재 통화 정책이 완화적이며 향후 금리는 지표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일제히 상승했으며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8.57포인트(0.12%) 증가한 7396.65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