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항소심 선고 연기…한국당 “사법부의 권력 눈치보기”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1 12:56: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도지사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드루킹 조직과 함께 포털사이트 불법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항소심 선고가 연기된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20일 “사법부의 권력 눈치보기인가”라며 의구심을 내비쳤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몸통, 김경수 지사의 항소심 선고가 내년 1월 하순으로 한 달 가까이 미뤄졌다고 한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법원은 지난 1심 때도 김 지사에 대한 선고 공판을 미뤘었는데, 살아있는 권력의 충성 강요 때문인가. 자기편 비리를 덮으려는 윗선의 겁박과 압박 때문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여론 조작한 드루킹은 감옥에 있는데 왜 김 지사만 거리를 활보하며 온갖 영향력을 과시 하는가”라며 “눈만 뜨면 단도보도가 터지는 관권선거, 하명선거, 부정선거 게이트에도 그의 이름 석자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경수 지사, 하루라도 빨리 그의 민낯이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며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한다. 국민이 내린 숙제를 사법부는 속히 이행하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