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뱅킹, 시범 한 달 만에 ‘239만명’ 가입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9:25: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어플리케이션 하나로 모든 금융회사의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오픈뱅킹 시범서비스가 한 달 만에 239만명이 가입하고 하루 평균 165만건 가량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30일~11월 28일 오픈뱅킹 서비스에 총 239만명이 가입, 총 551만 계좌가 등록됐다. 시범 실시 첫날(51만명, 94만 계좌 등록)을 제외하면 약 한 달 동안 주중 평균 8만명, 주말 평균 3만명이 가입했으며 서비스 총 이용건수는 4964만건(일평균 165만건)으로 그 중 출금이체가 116만건, 잔액조회가 3972만건에 달했다.

아울러 오픈뱅킹 이용을 신청한 기관은 지난달 28일 기준 총 169개 기관(은행 18개, 핀테크기업 151개)이다. 은행과 기존 오픈 플랫폼 이용기관을 제외한 핀테크 기업 123곳 중 88곳이 금융결제원의 이용적합성 승인을 거친 상황이며 승인을 받은 핀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기능테스트, 보안상담 및 보안점검이 진행 중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난달 11일부터는 어카운트인포 서비스가 연계돼 예·적금을 포함한 계좌를 자동조회 후 등록이 가능해졌다. 시범실시 은행 중 7개 은행이 연계됐고 부산·경남·광주·제주은행 등 나머지 은행은 순차 적용해 오는 18일 이전에 연계가 완료될 예정이다.

특히 오는 7일에는 출금 이체시 출금은행도 최종수취계좌를 확인할 수 있게 되며 이상거래 차단을 위해 24시간 이상거래탐지시스템 탐지결과를 10분 단위로 이용기관에 자동 전송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보증한도의 경우 대형 핀테크 업체들은 은행과 협의를 진행 중이며 미협의시 금융결제원을 통해 통합보증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중소형 핀테크 업체들은 별도 개별 협상 진행 없이 금융결제원 통합보증계약을 통해 일괄 계약하게 되고 오는 13일 합동훈련을 통해 오픈뱅킹 실시에 따른 보안체계도 더욱 강화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서비스 보완 필요사항 개선 등을 통해 오는 18일 은행과 핀테크 기업 참여를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며 “참여기관 관계자 등을 초청해 전시부스, 시연 등을 통해 오픈뱅킹을 체험할 수 있는 오픈뱅킹 서비스 출범식도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