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2월 스마트폰 판매량 14%↓…삼성은 선방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17:58: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가 글로벌로 확산됨에 따라 스마트폰 판매량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31일 시장조사업체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하락세는 최대 스마트폰 소비국인 중국 시장이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게 주요인이다.

코로나19 최대 발병국인 중국에서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38%나 주저앉았다. 특히 오프라인 스마트폰 판매는 50%가량 줄어들었다.

이달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2%로,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를 차지했다. 2위 애플은 14.4%, 3위 화웨이는 13.2%였다.

1~2월의 경우 중국 시장 비중이 큰 화웨이와 애플은 직격타를 받았지만 삼성전자는 상대적으로 충격이 덜해 선방해온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유럽에까지 팔을 뻗게 돼 삼성전자의 3월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꽤 큰 감소폭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유럽에서의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비중은 22.4%로 애플(21.5%)과 화웨이(17.8%)보다 많기 때문이다.

카운터포인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가 전례없이 확산되고 있지만, 과거 사례를 분석했을 때 핸드폰 등 이동통신 시장이 장기적인 피해를 보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