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후계자 조국, 펀드…대선 준비 위해 자금 만들려는 것” 김무성 직격탄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3 17:20: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검찰, ‘조국 봐주기 수사’하면 ‘권력의 충견’ 및 ‘역사의 죄인’ 될 것”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사실상 후계자로 내정해 밀어줬고, 펀드는 대선 준비를 위한 자금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회를 통해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억지와 오기를 부리는데 국민들 마음속에는 이미 폐기처분한 조 후보자”라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조 후보자를 문 대통령이 살린다면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이런 인물이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문 대통령이 헌법을 우롱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날 조 후보자의 국회 기자간담회에 대해선 “조 후보자의 언행은 정말 참기 힘든 국민과 국회에 대한 능멸”이라면서 “청문회를 피하기 위한 거짓변명 기자간담회를 보니 조 후보자야말로 불공정과 국민 기만의 아이콘임을 알게됐다”고 꼬집었다.

또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과거 경험을 볼 때 검찰 수사에 대해 청와대가 몰랐다는 점과 조 후보자 휴대폰 압수수색 영장 청구를 법원이 기각한 자체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검찰 수사가) 조 후보자 봐주기로 결론이 난다면 검찰은 권력의 충견이라는 과거의 오명을 뒤집어 쓴 채 역사 앞에서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