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고객 전용 오토캠핑빌리지’ 누적 방문객 2만명 돌파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1 17:4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쌍용자동차가 11일 ‘고객 전용 오토캠핑빌리지’가 오픈 1주년을 맞아 누적 방문객 2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쌍용어드벤처 오토캠핑빌리지는 아웃도어 마케팅을 선도해 온 쌍용자동차가 작년 10월 국내 최초로 오픈한 쌍용자동차 ‘고객 전용 프라이빗 캠핑공간’이며 개장 후 약 1년 동안 2만여 명이 방문했으며 오너들이 소통하고 자연 속에 어우러지는 광장으로서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충북 제천시 백운면에 위치한 약 4500평 면적의 빌리지에는 50개의 캠핑사이트가 확보돼 있으며 사이트 별 면적을 기존 캠핑장보다 1.5~2배 가량 여유 있게 배정함으로써 빌리지 천혜의 환경을 좀 더 프라이빗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전기와 급수, 샤워시설이 완비되어 있고 여름나기 풀장과 단지 내 매점이 운영되고 빌리지 중앙에 위치한 청춘라운지는 SFD를 비롯한 행사 시에 오락 및 먹거리를 제공하거나 캠퍼들이 한자리에서 레크리에이션을 즐길 수 있는 공연장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쾌적하고 넓은 공간의 캠핑 시설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캠퍼들의 높은 만족도가 입소문을 타고 꾸준히 오른 인기 덕분에 사이트 예약률은 매주 100%에 가깝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아울러 매월 둘째 주 토요일을 SFD로 지정해 색다른 테마의 이벤트가 운영되며 지난 주말은 포레스트 힐링캠프를 주제로 핸드드립 커피 클래스를 진행해 커피문화에 관심 있는 캠퍼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자동차 이광섭 국내영업본부장은 “쌍용자동차는 지난 1년간 업계 최초 고객 전용 오토캠핑빌리지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SUV와 아웃도어가 어우러지는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 왔다”며 “그 동안 시도되지 않았던 아웃도어 행사들을 통해 꾸준히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