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송환법 철폐 요구 200만명 시민 운집 ‘검은 대행진’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7:13: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홍콩에서 16일(현지시간) 송환법 철폐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려 200만명의 시민이 운집했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시민인권전선’은 이날 밤 11시 시위에 참가한 시민이 200만명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홍콩 시민 10명 가운데 3명이 시위에 참여한 것으로 지난 9일 모인 인원인 103만명의 두 배 수준이다.

홍콩 시민들은 이날 오후 2시30분경 빅토리아파크에서 모여 홍콩의 정부 청사가 있는 애드머럴티 인근까지 시가를 통해 행진했다.

시민들은 이른바 ‘검은 대행진’으로 불리는 가두행진을 벌인 뒤 이날 오후 11시경 자진해산했다.

이날 시민들은 송환법 완전 철폐와 홍콩 행정부 수장인 캐리 람 해정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홍콩 당국이 추진하고 있는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에 따르면, 홍콩으로 숨어든 범죄인은 중국 본토 뿐 아니라 대만, 마카오 등의 요구에 따라 인도할 수 있다.

홍콩 시민들은 해당 법안 통과시 중국이 반중 인사, 인권운동가 등 정치적 인사를 본토로 송환하도록 악용할 수 있다고 우려하는 입장이다.

또 시민들은 중국이 홍콩 반환시 약속한 ‘일국양제(한나라 두체제)’를 지키고 있지 않고 있다며 분노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