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전문업체와 차량관리 통합플랫폼 구축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5-14 17:12: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SK에너지가 모빌리티 고객을 대상으로 한 차량관리 통합 서비스 개발에 본격 착수하고 이를 위해 차량관리 각 분야의 선도적인 서비스 업체들과 손을 잡았다.

이는 고객가치 혁신을 통한 성장 전략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한 취지라는 게 사측의 설명이다.

SK에너지는 차량관리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하고, 자동차 관리에 필요한 세차 및 발렛파킹 등 전문 서비스 업체 6개사와의 제휴를 맺는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셀세모, 갓차, 루페스, 마지막삼십분, 세차왕, 오토스테이 등 세차 및 발렛파킹 사업을 영위하는 차량관리 서비스 업체 대표들이 참여했다.

SK에너지는 측은 “자동차가 현대인들의 일상생활 필수품이 되었지만, 관리가 쉽지 않아 고객들의 어려움이 크다는 시장 상황을 고려하여, 전문 업체들과 협력해 자동차 관리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은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받게 되고, 전문업체들도 성장할 수 있는 윈윈 모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바일 대중화와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서비스 활성화에 따른 온라인 기반 오프라인 서비스 시장 규모가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식은 O2O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신뢰하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차량관리 통합서비스를 구축·제공하기 위한 첫 걸음” 이라고 설명했다.

SK에너지는 제휴 협약사들과 함께 차량관리 통합서비스 플랫폼을 만들어 우선 손세차, 출장세차, 셀프세차, 발렛파킹 등의 서비스를 개발하고, 향후 신차 중개, 주차, 전기차 충전 등 관련 분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에너지는 차량관리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 별 객관적 정보, ▲예약부터 결제까지 가능한 편리한 원스탑 시스템, ▲통합마일리지 사용이 가능한 멤버십 혜택을 고객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업체별로 가격, 품질이 다르고 정보도 부족해 고객들이 직접 찾아서 활용하기 어렵고, 또한 서비스 별로 별도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하는 고객들의 불편함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된다.

제휴협약식에 참석한 자동차 관리 전문 업체 루페스의 강신규대표는 “SK에너지의 차량관리 플랫폼을 통해 고객 접근성을 높이고,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사업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고 말했다.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은 “SK에너지는 고객가치 혁신을 위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통해 모빌리티 고객에게 최적의 편의성을 제공할 것” 이라며 “회사가 추진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고객가치를 계속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