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에 청탁 없었다는 檢…한국당 “특검과 국정조사가 답”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0 09:5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3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9회 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 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특혜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이 부정청탁은 없었다고 결론 낸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19일 “특검과 국정조사가 답”이라고 주장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손혜원 이름만 나오면 작아지는 검찰과 정부”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손혜원 의원 부친이 6번의 탈락에도 불구하고 이 정권이 들어서자 보훈처 규정까지 바꿔가며 단박에 독립유공자로 선정된 것에 대해, 검찰이 특혜 은폐는 있었지만 특혜는 없었다는 봐주기 수사 결과를 내놨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어 “그러면서 손 의원과 피우진 보훈처장에게는 면죄부를 주고, 보훈처 실무자만 끼워 맞추기로 기소하는 코미디 같은 일까지 벌어졌다”며 “무려 5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내놓은 이런 어이없는 수사 결과가 영부인의 절친이라는 손혜원 의원이 아니라면 가능했을지, 스승에게 건넨 캔 커피 하나로도 처벌받을 수 있다는 일반 국민이라면 어떤 결론이 나왔을지, 국민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검찰은 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보안자료를 이용한 차명 매입은 있었지만 이보다 훨씬 심각한 직권남용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을 내려 비난을 자초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 밖에도 손 의원과 관련된 수사에서는 한 번의 비공개 소환 조사만으로 수사를 마치거나 아예 소환 조사 없이 서면 조사만 진행하는가 하면, 수사 결과 발표도 문자메시지로만 전달하려다 항의를 받는 등 유독 이해할 수 없는 검찰의 저자세가 일관되게 유지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결국 손 의원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와 꼬리자르기용 부실 수사에 대해 진실을 밝히려면 특검과 국정조사만이 답이라는 것을 검찰이 스스로 증명한 셈”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영부인 친구라는 이유로 청와대 눈치나 보지 말고 즉시 손 의원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이 정권은 정의를 입에 올릴 자격도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