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주요 질병 23가지 보장하고 보험료도 낮췄다…혁신 상품 출시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4 17:54: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차세대 시스템 도입 후 첫 상품 ‘교보 실속있는 건강플러스 종신보험’ 출시

교보생명의 ‘종신보험 4.0’, 보험의 뉴 트렌드 이끈다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교보생명이 기존 종신보험의 틀을 깬 혁신적인 상품을 내놓으며 종신보험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교보생명은 보험료 부담은 낮추고 업계 최고 수준의 건강보장을 더한 ‘(무)교보 실속있는 건강플러스 종신보험’을 14일 출시한다고 전했다.

그 동안 종신보험은 ‘보험료가 비싸다’, ‘사망해야만 보험금을 받는다’ 등의 편견이 있었다.하지만 이런 단점을 해소하고 저렴한 종신보험으로 살아있을 때 질병 보장까지 준비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생활자금형 종신보험이 2세대, 저해지 종신보험이 3세대 종신보험이었다면 ‘교보 실속있는 건강플러스 종신보험’은 저해지 구조에 건강보장을 더한 4세대 종신보험인 셈이다.

이 상품은 종신보험에 건강보장을 결합한 저해지 환급형 종신보험으로, 사망은 물론 일반적 질병(GI)과 장기간 병상태(LTC)까지 평생토록 보장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는 게 교보생명 측 설명이다.

아울러 저렴한 보험료로 사망보장을 받으면서 GI와 LTC가 발생하면 사망보험금의 80%를 진단보험금으로 미리 받아 치료비나 간병비, 생활비로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생존보장에 대한 고객 니즈를 반영해 업계 최고 수준으로 질병 보장을 확대했다는 것이 교보생명 측 입장이다.

특히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 질병은 물론, 중증치매와 말기 신부전증·말기 간과 폐질환·루게릭병·다발경화증·중증루프스신염등 주계약에서 23종에 이르는 주요 질병을 보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또한 3대 질병은 정도에 관계없이 해당 질병코드 진단 시 보험금을 받을 수 있어 혜택이 커진 것도 특징이다.

이에 더해 경제적인 이유로 가입을 망설였던 고객을 위해 보험료 부담도 대폭 낮췄다는 게 교보생명 측 설명이다.

가입 시 ‘저해지환급금형’을 선택하면 보험료 납입기간에는 ‘일반형’에 비해 해지환급금이30%만 적립된다. 이후 납입기간이 경과하면 해지환급금이 100%로 늘어 일반형과 동일해진다. 반면 보험료는 일반형에 비해 10~20% 가량 저렴하다는 것이다.

생애 변화에 맞춰 보험금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고객 상황에 맞게 사망보험금과 진단보험금을 원하는 기간 동안 필요한 만큼 월 분할이나 연 분할로 설계해 생활자금이나 자녀 교육자금으로 활용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랜 기간 유지한 고객을 위한 혜택도 더했다. 보험료 납입기간이 종료된 다음날 가입금액과 납입기간에 따라 기본적립금의 최대 5%까지 ‘장기유지보너스’를 받을 수 있다.

다양한 특약을 통해 암, 경도·중등도 치매는 물론, 루게릭병·파킨슨병·류마티스관절염 등 노인성질환과 대상포진·통풍, 각종 수술·입원 등을 보장 받을 수 있는 점도 눈에 띈다는 게 전문가 등의 설명이다.

특히, 당뇨 진단부터 인슐린치료, 합병증수술까지 받을 수 있는 당뇨보장특약과 뇌출혈·뇌경색증, 급성심근경색증을 2년마다 보장하는 재보장 특약을 신설하고, 혈전용해치료, 여성특화보장 등 새로운 특약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보생명 노중필 상품개발1팀장은 “가성비를 높이고 건강보장을 더한 4세대 종신보험으로, 차세대 V3시스템 도입 후 심혈을 기울여 내놓은 상품”이라며 “생존보장 강화로 미혼, 워킹맘, 주부 등 종신보험에 관심 없던 고객도 선택할 수 있어 다양한 고객들에게 종신보험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