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권, ‘나라 팔아넘긴 정권’으로 기록되지 않길”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1 12:25: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26일 강원도 고성군 ‘DMZ 평화의 길을 돌아보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은 10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 위협이 최고조에 이르던 2017년에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평화협정안을 마련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말이 평화협정안이지 속을 보면 대한민국 무장해제 방안에 다름없다”고 밝혔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부디 대한민국 역사에 ‘나라 팔아넘긴 정권’으로 기록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통일부의 의뢰로 작성된 평화협정안은 ‘비무장지대(DMZ) 전방초소 폐쇄’와 ‘한반도 내 외국군 주둔 축소’ 조항을 담고 있으며, ‘선조치 후보고’의 교전수칙을 ‘선보고 후조치’로 개정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더욱이 협정안은 6.25전쟁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도발 등 각종 적대행위에 책임을 묻지 않도록 합의하는 조항마저 포함하고 있다”며 “군의 사기는 물론 국민의 자존심마저 처참히 짓밟고, 국가의 존재 이유까지도 저버리는 독소조항들이다. 이쯤 되면 대한민국 무장해제를 넘어 우리 군의 손발을 잘라내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그 시작과 함께 대한민국의 무장해제도 함께 시작했던 것”이라며 “이미 상당 부분의 무장해제는 진행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연습’이 변경·축소됐고, 비무장지대 감시초소(GP)가 철수됐으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의 무장이 해제됐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우리가 얻은 것은 ‘오지랖 넓다’는 비아냥과 두 차례의 미사일 발사뿐이다. 무력을 앞세운 북한에 철저한 무능력으로 맞서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해 제1차 미·북회담 이후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북한이 비핵화는 하지 않고, 대한민국의 무장해제를 추구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무서우리만큼 정확한 일침이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권, 정신차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