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 “취재기자 폭행, 용납 안 돼”…가해자 처벌 촉구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1 18:41: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한국기자협회는 21일 성명을 통해 “SBS CNBC 취재기자를 폭행한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며 가해자 A씨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지난 17일 오후 2시경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청과물 시장에서 자녀 양육비를 요구하며 1인 시위 하던 전처를 폭행한 상인 A씨가 이를 취재하던 SBS CNBC 소속 기자를 폭행해 응급실로 실려 갔다.

부상당한 기자는 손가락 골절과 함께 귀에서 피가 나고 손과 목에 긁힌 상처를 입어 전치 6주의 진단을 받았다.

A씨는 최근 양육비 미지급 부모들의 신상을 공개해온 ‘배드파더스’ 사이트 관계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인물이라고 알려졌다.

한국기자협회는 “사회적 이슈를 취재하는 것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정당한 행위이자 기자의 소명이다”며 “A씨의 취재 기자 폭행은 헌법에 명시된 언론 자유에 대한 침해이자 국민의 알권리를 훼손하는 행위에 다름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민주사회에서 어떠한 방식의 폭행도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에 우리는 기자는 물론 전처에 폭행을 가한 A씨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지제공=한국기자협회)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