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장관의 고백 “개인적으로 지소미아 유지했으면…”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6 13:13: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美국방장관 “한일관계 경색되면 이득은 중국과 북한이 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고위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가 오는 23일 0시에 종료되는 가운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개인적으로 지소미아를 유지했으면 한다”고 고백했다.

정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15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과 공동 주관한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회의가 끝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기자의 물음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지소미아 유지하기 위해 일본에게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면서도 “종료된 후의 상황은 현 시점에서 답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지소미아는 전시 상황 시 한·미·일 모두에게 중요하다”면서 “한일관계가 경색되면 이득을 보는 건 중국과 북한”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국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SMA)과 관련해 공평하고 상호 동의 가능한 수준에서 결정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정 장관은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