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LG전자 러시아 공장 ‘잠정 중단’…러 정부 지침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0 17:20: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삼성전자와 LG전자 러시아 공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일시적으로 가동이 중단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러시아 정부의 비상 공휴일 선포로 러시아 LG전자 루자 가전·TV 공장과 삼성전자 칼루가 TV 공장이 이날부터 내달 5일까지 가동을 멈춘다.

삼성전자는 슬로바키아·폴란드·헝가리 공장에 이어 러시아 공장까지 영업을 중단하면서 유럽 생산기지는 당분간 가동 중단한다. 삼성전자 폴란드 공장은 오는 6일부터 19일까지 셧다운에 앞서 30일과 오는 1일 이틀간 가동울 중단한 상태다.

또한 LG전자도 브라질 마나우스 TV·에어컨 공장도 임직원 안전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내달 3일까지 가동을 멈춘다.

앞서 LG전자는 미국 테네시 세탁기 공장을 다음달 12일까지, 디트로이트 자동차부품 공장을 다음달 14일까지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인도 공장 2곳도 정부 지침에 따라 내달 14일까지 가동을 멈추고 폴란드 므와바 TV 공장은 지난주 감축 운영을 한 뒤 이날 정상 가동에 돌입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