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와 소울메이트였던 안민석?…한국당 “허언증이 최근 다시 악화”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6 13:13: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4월 8일 윤지오 씨가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카메라 앞에 선 뒤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고(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윤지오 씨를 선한 의지로 도왔다고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 관련 의혹에 대해 ‘최순실 딸 정유라의 이화여대 입시부정과 패턴이 유사하다’고 주장한데 대해, 한국당은 15일 “허언증이 최근 다시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도 안민석 의원의 습관성 거짓말이 장안에 화제”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과거 안민석 의원의 의정활동을 보면 지금은 캐나다로 건너가 윤지오를 잡으러 다녀야 되는 것 아닌가”라며 “윤지오와 소울메이트였던 안민석 의원이 인터폴 적색 수배자인 윤지오의 거처를 누구보다 잘 알 것으로 보인다”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어 “쓸데없는 거짓말은 그만하고 본인의 잘못을 만회할 수 있는 캐나다 행을 권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공천심사에서 습관적인 거짓 선동에 가점을 주나보다”라며 “민주당 인사들의 넘쳐나는 거짓 선동에 국민은 짜증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