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명을 거역했다”는 추미애 발언에…“사약도 내리지 그랬나” 조롱 화제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9 17:33: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관과 총장의 관계를 왕과 신하의 관계로 착각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검찰 인사 논란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저의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말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이 “사약도 내리지 그랬나”라고 조롱해 눈길을 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권위주의와 꼰대 정신만 남은 추미애 장관의 발언이 목불인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장관과 총장의 관계를 왕과 신하의 상하관계인 것으로 착각하는 추미애 장관, ‘명을 거역’했다고 했는가”라며 “사약도 내리지 그랬나”라고 비꼬았다.

그는 “검찰총장과 조율해야하는 일을 일방적으로 처리해 놓고, 무슨 망상적 발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가장 형평성 있고 균형 있는 인사라 생각한다’는 추 장관, 말은 바로 해라“고 힐책했다.

이어 “윤석열 총장의 팔과 다리와도 같은 검사들을 귀양 보낸 능지처참이, 어떻게 가장 균형적인 인사가 될 수 있는가”라고 따져 물으며 “가장 균형 잡힌 인사가 아니라 ‘가장 추잡한 인사’”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윤석열 찍어 내기로 청와대와 법무장관의 민낯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국민들로부터 위임 받은 공권력으로 사익을 추구하는 파렴치한 정권, 독재 정권도 모자라서 절대 왕정 시대로 시계를 돌리려는 몰염치한 정권, 천방지축 추 장관장관의 명을 내세우기 전에 ‘국민의 명’에 복무하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