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우리나라, 코로나 세계의 ‘호구’ 돼가…감염원 열어놓고 방역해”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26 17:3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중국 첫 단추 잘못 꿰니 후속 단추들 줄줄이 꼬여”…“죽어나는 건 현장 의료진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발(發) 코로나19로 26일 국내 확진자는 9241명, 사망자는 131명으로 치달은 가운데,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우리나라는 코로나와 관련해 세계의 호구가 돼가고 있다”며 말해 눈길을 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문재인 정부는) 감염원이 들어오라고 세계 각국에 문을 열어둔 채 방역을 하고 있다”며 “이것은 세계 어느 나라도 하지 않는 참 멍청한 짓이다. 죽어나는 것은 일선 현장 의료진들”이라며 이같이 탄식했다.

그는 “코로나 방역 모범국가로 손꼽히는 싱가포르, 태국, 홍콩의 공통점은 적극적인 감염원 유입차단과 의료물자의 효율적인 투입”이라며 “유럽발 여행객을 전수조사 하겠다고 호기롭게 발표하더니 불과 이틀 만에 철회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검토한다고 했다가 2주 격리로 방침을 바꿨다”며 “능력도 안 되면서 큰소리부터 친 것이다. 이 모든 것은 무능한 문재인 정권이 애초에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방한 성사에 목매달며 중국발 입국제한을 안했던 것 때문”이라고 직격했다.

심 원내대표는 “중국 첫 단추를 잘못 꿰니 후속 단추들이 줄줄이 꼬일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기한을 정해서 제한적으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국내 방역에 집중하기 바란다. 감염원 유입차단이 방역의 기본”이라고 정부에 제안했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관련해 국내 기업의 흑자도산 우려가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정부에서 ‘50조네, 100조네’ 지원한다고 말하지만 현장에서는 ‘그림의 떡’이라는 비명이 높다”며 “상인들은 ‘당장 하루 버티기가 힘든데 보증상담 대기한다고 한 달 걸린다, 망한 뒤에 대출해 줄거냐’며 불만 터트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 직전에 놓인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긴급자금을 받기 위해 마스크 줄에 이어서 또 한 번 긴 줄을 서야 했고, 대기업들도 만기가 도래한 회사채를 겨우 막았다고 할 정도로 금융시장도 경색되고 있다”며 “문제는 속도고, 시간 싸움이다. 아무리 좋은 정책도 타이밍을 놓치면 효과를 거두지 못한다. 정부는 4월 만기가 집중된 회사채발 기업 위기설이 나오지 않도록 발 빠르게 대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