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銀 고민한다던 토스, 결국 재도전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7:31: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제3인터넷전문은행 도전이 불투명해진 것 아니냐는 평가를 들었던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5일 예비 인가를 신청하며 재도전 의사를 밝혔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이날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 인가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토스는 지난 5월 26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떨어진 바 있다.

토스는 ‘토스뱅크 컨소시엄(가칭)’의 지분 34%를 확보해 최대 주주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2대 주주로는 KEB하나은행과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의 지분율씩 투자해 참여했다. 이 밖에 SC제일은행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 4% 등이함께하며,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도 주주에 이름을 올렸다.

토스는 컨소시엄 구성 취지에 관해 인터넷은행 설립·운영 안정성·사업 연계 시너지 창출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스는 특히 KEB하나은행과 SC제일은행 등 시중은행 2곳이 참여함으로써 자본 안정성 확보및 은행 운영 전문성과 각종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