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이자수익, 신용대출로 ‘989억원’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0 17:4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키움증권이 1조5000억원에 달하는 돈을 투자자들에게 고금리 형식으로 빌려주고 3분기까지 순이익의 절반에 달하는 이자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업 다각화를 하는 다른 증권사들과는 전통적인 브로커리지 수익에만 의존하는 형태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키움증권의 올해 3분기까지 별도기준 실적은 영업수익 1조9165원, 영업이익 2614억원, 당기순이익 2172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신용거래융자 비용으로 사용한 금액은 1조4132억원으로 처음 일주일 7.5%에서 8~15일 8.5%, 16~30일 9.0% 등의 이자율이 적용돼 투자자들에게 빌려줘 이자수익을 올렸고 3분기까지 키움증권이 올린 이자수익은 989억원으로 국내 증권사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올해 3분기 기준으로 키움증권의 자기자본은 약 2조2000억원 수준인데 이중 3분의 2 가량을 신용공여 사업에 투입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다른 증권사들의 자본 투입과는 대조되는데 미래에셋대우의 경우 9조원이 넘는 자기자본을 보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용거래융자금으로 1조5656억원 수준만 투입해 936억원의 이자수익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미래에셋대우의 별도기준 3분기 누적 실적은 영업수익 10조9297억원, 영업이익 4666억원, 당기순이익 3509억원으로 3분의 1은 브로커리지 분야에서 벌었지만 나머지는 투자은행과 자산관리 분야에서 벌어들였다고 분석할 수 있다.

대신증권의 경우 2조원 수준의 자기자본 중 2376억원만 신용거래융자금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기자본 대비 10분의 1 수준에 그치며 3분기 누적 실적은 영업수익 2조188억원, 영업이익 983억원, 당기순이익 858억원을 기록했으며 이중 이자수익은 174억원으로 순이익 대비 20% 수준으로 알려졌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신용대출 사업이 고수익 사업이긴 하지만 대다수 증권사는 ‘빚투’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 인식 때문에 많이 줄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