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통합당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에 “한심한 이야기”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7 16:57: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심상정 정의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정의당이 17일 미래통합당 기독인회 소속 의원들이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대하자 “한심한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평등을 가장한 동성애 보호법에 불과하다’는 것이 (통합당 기독교회 소속 의원들의) 반대 이유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헌법과 법률은 국가가 모든 국민을 보호해야한다는 규정을 언급하며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평등을 가장한 동성애 보호법’이라니, 동성애자나 성소수자 국민은 보호를 받지 말아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통합당 의원들을 향해 동성애자, 성소수자가 사회에서 차별이나 불이익을 받아도 국가가 보호할 필요가 없다는 말이냐고도 지적했다.

이어 “도대체 무슨 주장을 하는 건지 알 수가 없다”며 “성소수자에게 차별이나 불이익이 발생할 경우에 보호조치를 취하겠다는 법에 반대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별금지법이 적용되면 성경 말씀을 설교하는 목사들이 종교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침해받고 처벌될 수 있다고 주장에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총 23개의 사유에 대해 4개 영역에서 차별이 일어날 경우 이를 시정하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종철 대변인은 통합당 의원들이 미국에서 흑인 조지 플라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에 사망했을 때 ‘차별 반대’ 퍼포먼스를 벌인 것에 통합당이 변화했는가 생각했다고 탄식했다.

이어 “통합당 의원들은 쓸데없는 거짓선동으로 인권국가로 가는 길을 방해하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