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ld Suicide in Japan Spikes at a 30-Year High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7:29: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Getty Image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 record number of 250 children were recorded to have taken their lives between 2016 and 2017, a number that’s five more than last year and is so far the highest rate of suicides in Japan within the past 30 years.

According to a report by BBC, the deaths mostly consisted of children committing suicide, an alarming demographic being pushed into harder and harder corners as their living conditions weigh down on them. The main causes of these deaths were family problems, pressure from parents about the future of their kids, and bullying.

Whereas school boards are reporting that while these legitimate reasons have been deduced from notes that the victims leave behind upon committing suicide, some 140 of the deaths are still unknown due to the fact that there are more students who commit suicide and forgo any note.

In recent data released by Japan’s Cabinet Office in 2015, child suicides were recorded from 1972-2013. In the analysis, it can be seen that the massive peak that made deaths from suicide slide in at a troubling 30-year high was concentrated at the start of the second term of the school year.

What’s even more worrying is the age in which they were taking their lives. The ministry of education of Japan has found that most students who committed suicide were around high school age, when they are typically only 18 years old.

Even though overall, Japan’s suicide rates fell to 21,000 in 2017 after its 2017 peak of 34,500, their child suicides remained high, and had even gone on to be dubbed as the leading cause of death among the youth in the country.

Japanese authorities are looking for ways to amend this development that keeps on plaguing the society. Noriaki Kitazaki, an education ministry official, has expressed concern over the matter, saying that it is high time for the country to move swiftly and resolve this problem.

 

日 청소년 자살률, 30년 만에 최고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일본에서 2016년에서 2017년 사이 자살한 청소년이 250명을 기록하며, 일본에서 자살률이 가장 높았던 30년 전보다 5배 많은 수치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청소년들의 자살 원인은 주로 가정 문제, 미래에 대한 부모의 압박, 그리고 괴롭힘이었다.

교육청은 희생자가 자살하기 전 남긴 유서에서 원인을 추론하는 한편, 자살로 생을 마감한 학생 중 140여 명은 죽기 전 유서를 남기지 않았기에 죽음의 원인은 여전히 알려지지 않았다.

2015년 일본 내각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청소년 자살률은 1972년에서 2013년 사이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이는 두 번째 학기에 집중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혔다.

더욱 우려되는 점은 자살을 선택한 학생들의 연령대다. 자살한 대부분의 학생들이 18살에 불과한 고등학생이라는 것이다.

2017년 일본의 자살률은 3만4,500명에서 2만1,000명으로 떨어졌지만, 청소년 자살률은 여전히 높았고 일본에서 청소년 사망의 주요 원인은 자살인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정부는 사회를 피폐하게 만드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노리아키 키타자키 일본 교육부 장관은 우려를 표하며 국가가 이 문제를 신속히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