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두 번째 전세기 우한 출발…中 정부 운항 허가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1-31 17:30: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인 한 어린이가 31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검역원 품에 안겨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0.01.31.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과 인근 지역에 체류 중인 한국인을 추가 송환하기 위한 전세기가 31일 밤 출발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4시 경 “중국과 협의 결과 전세기 운항 허가를 받았다. 오늘 밤 전세기 1대가 현지로 출발할 예정”이라 밝혔다. 전세기는 오후 8시 45분 김포공항에서 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우한을 다녀온 대한항공 보잉747-400 여객기가 방역을 마친 뒤 다시 투입된다. 해당 기종은 404명을 태울 수 있다.

전세기는 이날 오전 1차로 귀국한 368명을 제외한 나머지 탑승 신청자들을 태운 뒤 익일 새벽 김포공항을 통해 귀환한다.

기존 신청자 중 1차 명단에 선저되지 못한 이들은 350여 명으로 알려졌지만 최종 탑승객 규모는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우한 주재 총영사관은 가능한 많은 인원을 탑승시키기 위해 이날 탑승을 신청하지 못한 한국인 중 2차 항공편 탑승을 희망하는 사람은 관련 정보를 조속히 보내달라고 전달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