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기조, 보험사 예정이율 인하 가능성↑…"소비자 보험료 부담 오를 것"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7:43: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기준금리가 인하하면서 보험사들의 자산운용 수익에 빨간불이 들어오면서 잇따라 예정이율을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예정이율을 인하하면 보험료가 높아져 영업 경쟁력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현재까지는 보험사들이 서로 눈치만 보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12일 보험업계는 한화생명이 가장 먼저 예정이율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8일 진행된 상반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 콜에서 최근 장기채 금리 급락에 따라 예정이율 인하를 고민하느냐는 질문에 한화생명이 "최근 금리가 인하되고 있고 실제 예정이율 인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며 "시기는 가능한 한 빨리 시행하려고 한다. 가급적 빨리 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같은 예정이율 인하 계획은 한화생명만 고려하고 있는 문제는 아니라고 전문가 등은 입을 모으고 있다. 지난달 18일 한국은행이 연 1.75%였던 기준금리를 연 1.50%로 25bp(1bp=0.01%) 내리면서 보험사들의 자산운용 수익성 악화 우려가 높아져, 예정이율 인하는 대부분의 보험사들이 고려하고 있는 사안으로 보인다.

예정이율이란 보험사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로 운용할 수 있는 예상수익률을 말한다. 이 예상수익률만큼 보험사는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것이다. 예컨대 보험사에서 고객에게 100만원의 보험료를 받았고 운용 예상률이 3%라면 그만큼 보험료를 깎아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원리로 예정이율이 높을수록 보험료가 저렴해지고 낮을수록 비싸지는 것이다. 통상적으로 보험사에서 예정이율을 25bp 낮출 때 소비자 부담 보험료는 5~10%씩 오르는 것으로 나타난다.

예정이율 산정 요건이 기준금리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저금리 기조에서는 보장성보험을 주로 판매하는 생보사들이 예정이율을 인하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은 사실이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금리인하가 보험사들에 예정이율 인하에 대한 압박을 주는 것은 맞지만 무조건 인하하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지난달 금리인하 때 추가 금리인하가 언급된 바 있어 그렇게 된다면 예정이율 인하는 피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