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안철수, 가짜뉴스 바탕으로 정부·의료계 갈등 부추겨”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8-31 16:5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3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가짜뉴스를 바탕으로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을 부추기고, 진영논리를 키우는 건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정부가 추진한 공공의대 정책을 비판했다. 

 

그는 "엉터리 가짜 증명서, 추천서로 의대에 입학시킨다면 우리나라 병원과 의료계는 돌팔이 천지가 될 것"이라며 “공공의대를 졸업하면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국공립의료기관에 우선 선발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니 제정신이냐”고 따졌다.

 

이에 이 의원은 공공의대법 어디에도 안 대표가 주장하는 내용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공의대 관련 가짜뉴스들이 판친다”며 “가짜뉴스임을 충분히 알거나 가늠하실 수 있는 안 대표께서 공공의대를 일방적으로 폄훼하고, 본질을 훼손하는 말씀을 계속 하니 당황스럽다”고 우려했다.

이어 “공공의대 입학생을 시도지사 추천으로 한다는 것은 가짜뉴스”라고 선그어 말했다.

그러면서 “보건복지부가 해명 과정에서 논란을 키운 측면이 있다만, 시도지사 추천은 의대 재학생 중 장학생을 선발하는 내용”이라며 “대명천지에 대학 입학생을 시도지사가 추천하거나, 시민단체가 추천한다는 것이 가당키나 하겠나”라고 탄식했다.

이용호 의원은 “시골에는 3억을 줘도 의사가 안온다”며 “수도권의 몇 배를 줘도 시골에는 의사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고 정부의 공공의료 정책을 지지했다.

이어 “의사출신이라 ‘가재는 게 편’이라는 오해도 받으실 수 있다”며 “이 정도에서 공공의대 본질을 훼손하는 말씀은 그만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