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1∼7월 수출, 주요 10개국 중 최대 낙폭…세계 경제도 부진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7 17:07: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세계 10대 수출국 가운데 한국의 수출 감소율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세계 10대 수출국의 1∼7월 누적 수출액은 5조6064억달러로 전년 대비 2.8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 10대 수출국은 지난해 수출액 기준으로 1∼10위에 해당하는 중국·미국·독일·일본·네덜란드·한국·프랑스·홍콩·이탈리아·영국이다. 이중 한국의 감소율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지난 1∼7월 누계 수출액은 3173억3600만 달러(약 380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94% 감소했다.

두 번째로 감소 폭이 큰 곳은 홍콩으로 6.74% 감소폭을 나타냈다. 외 독일(-5.49%)과 일본(-5.03%), 영국(-4.62%)등이 뒤를 이었다. 미중 무역의 여파로 미국도 0.9% 감소율을 보였다.

반면 중국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59% 증가해 수출 10대국 가운데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였다.

10대 수출국을 모두 합하면 1∼7월 수출액은 5조6064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4% 줄었다. 세계 수출 10대국의 1∼7월 누적 수출액이 감소한 것은 2016년(-5.14%)이래 처음이다.5.14% 줄어든 이래 3년 만에 처음이다.

한국을 비롯한 세계 10대 수출국의 수출액 감소의 원인으로는 미중 무역 분쟁과 세계 경제 둔화 등이 지목됐다.

특히 한국 수출 부진은 7월에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이는 일본이 한국에 디스플레이·반도체 3개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포괄허가를 개별허가로 전환해 규제를 시작한 시점이다. 7월 한국의 수출액은 460억9200만 달러로, 지난해 동월보다 11.04% 줄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