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제주시 관내 안전한 천연 가스 본격 공급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7:11: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5일부터 제주시 27,000가구에 친환경 에너지 복지 실현
▲ 한국가스공사 제주기지.

 

[스페셜뉴스=오수진 인턴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25일부터 제주시 관내 2만 7천 가구에 저럼하고 안전한 천연 가스를 본격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천연가스 공급은 애월항에 위치한 제주 LNG 생산기지(2019년 10월 준공)로부터 총 81km의 주배관과 공급관리소 7곳을 통해 이뤄진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제주복합발전소과 한림복합발전소에 천연가스를 공급 중이며, 이번 제주시에 이어 서귀포시는 4월 이후 도시가스 배관 설치가 마무리된 시점부터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2021년까지 남제주복합발전소에도 천연가스를 공급한다.

가스공사는 그동안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천연가스 혜택을 누리지 못했던 제주도에 천연가스를 공급해 지난 34년간 추진해온 전국 천연가스 보급 사업을 완수하게 됐다. 가스공사는 올해 제주지역 천연가스 수요가 약 22만 톤, 중장기적으로는 연간 약 27만 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천연가스 공급으로 제주도 총 발전량의 34%를 담당하게 돼 도내 전력수급 자립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채희봉 사장은 “앞으로 안전하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을 통해 제주도민의 보편적 에너지 복지 증진은 물론, 제주도가 추진하는 친환경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와 연계해 친환경 미래사업 발굴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