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보복으로 악화된 한일관계…‘여행·항공업계’는 떨고있다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2 18:2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일본 정부의 경제 제재 보복 조치 이후 여행·항공업계에는 전운이 감돌고 있다.

한일 간 극한으로 치닫던 외교 대립이 결국 일촉즉발의 ‘무역전쟁’ 초입 상황까지 놓이게 되면서 악화된 한일 갈등으로 인해 일본인 관광객이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한일 양쪽 모두 탈(脫) 정치적 성향이 강한 20~30대 관광객 비중이 커지면서 당분간 큰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공무원·기업·학생 등 단체 여행객의 줄어들 가능성은 높게 점쳐진다.

2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국에 방문한 일본인 관광객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27.6%가량 증가한 294만8527명이 방문했다.

이같은 추세는 올해까지 이어져 올해 5월 한 달 기간 동안에만 294만8527명의 일본인이 한국을 찾았다. 전년대비 27.6% 가량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해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광관객도 전년대비 5.6% 늘어난 753만8997명을 기록했다. 2000년 이후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올해 4월까지도 264만 7400명이 일본을 방문했다.

일본을 중심으로 여행업계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중에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가 시행되자 SNS를 중심으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 일본 관광 불매로 대응해야 한다는 여론이 퍼지자 여행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항공업계 상황도 마찬가지다.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의 효자 노선으로 불리며 LCC 업계 성장을 이끈 일본 하늘길이 올해 들어 부진한 가운데 악화된 한일 관계로 인해 일본 노선 실적 악화가 우려된다.

다만 한일 양국 관광객은 단기 여행이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여행업계나 항공업계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나온다.

일본의 전체 관광객에서 한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24%에 달하기 때문에 일본정부가 한국인 관광객 유치 성과를 희생하면서까지 비자 면제 조치를 전면적으로 폐지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업계에서도 일단 양국 관계 갈등 조짐이 실적의 직접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향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당장 눈에 띄는 변화는 찾을 수 없지만 향후 상황을 지켜볼 필요는 있다”며 “굉장히 정치적 이유에서 시작된 제재이므로 제재 범위 확산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