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2020년에도 ‘일류’ 전략 계속할 것”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2 18:22: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임영진 사장, 2020년 전략방향 ‘딥 웨이브’ 제시
-신한카드가 주도하는 흐름, ‘딥 웨이브’ 통해 일류만의 차별화된 고객경험 확산키로
- ‘원신한・지불결제・멀티파이낸스・플랫폼 비즈니스・핵심 역량’ 등 5대 아젠다 설정
- 임 사장, 2020년이 새로운 성장 역사를 만들어 갈 또 다른 10년의 원년임을 강조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신한카드가 ‘일류 신한카드’ 달성을 위해 2020년 전략방향을 ‘딥 웨이브’로 설정했다고 2일 밝혔다.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은 “2020년에는 ‘딥 웨이브’ 전략방향을 통해, 신한카드가 주도하는 ‘흐름’과 차별된 ‘고객 경험’을 시장 전체로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신년사를 전했다. 아울러 그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일류 신한・원신한, 지불결제 시장의 리더십 강화, 멀티 파이낸스 가속화, 플랫폼 비즈니스에서의 차별화된 가치 창출, 핵심 역량의 진화’ 등의 5대 아젠다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먼저 첫 번째 아젠다로 ‘일류신한’과 ‘원신한’을 설정해 ‘월드 클래스 금융그룹’ 달성을 위한신한금융그룹의 전략과 궤를 같이함으로써, 데이터와 상품, 서비스 등 전사 모든 영역에서 진정한 ‘일류’로 거듭난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두 번째 아젠다는 ‘지불결제 시장의 리더십 강화’로 설정, 간편결제와 바이오, IoT 등 미래 결제시장에 신속히 대응하고, ICT・제조・유통 등 다양한 플레이어들과 결제접점을 뺏는 제로섬 경쟁을 넘어서 생태계 파이를 키우는 ‘공생의 지혜’를 발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세 번째 아젠다는 ‘금융영토를 넓히는 멀티 파이낸스의 가속화’로 설정, 카드・금융의 경계를 허물고, 고객 생애 니즈별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라고 전했다. 또한 오토금융 사업의 경우 전략적 상품운용을 통해 수익 체질을 개선하고, 글로벌 사업에서도 현지 국가별 핵심사업 확대와 사업 다각화를 병행함으로써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네 번째 아젠다는 ‘플랫폼 비즈니스에서의 차별화된 가치 창출’로 설정, 새로운 연결・확장의 플랫폼 비즈니스를 강화해 차별화된 고객경험과 사업모델을 만드는 ‘게임 체인저’가 된다는 전략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소비지출관리(PEM), 종합자산관리(PFM)등의 마이데이터 사업과 마이송금, 마이크레딧 등 혁신금융사업을 본격화하고, 초개인화 마케팅과 연계한‘100% 디지털 카드생활’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라는 게 신한카드 측 입장이다.

마지막으로 다섯번째 아젠다는 ‘모든 사업의 일류 구현을 위한 핵심 역량 진화’로 설정했다. 상생의 비즈니스 솔루션과 친환경 사회공헌 확대 등을 통해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역량을 강화하고, 상품 완전판매・금융 사기예방・정보보호 등 소비자보호 역량도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난 4분기에 시장 최고 수준과의 격차를 ‘0’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은‘사이영’ 프로젝트를 추진해 전 직원의 참여 등 보텀업 방식으로 도출된 미진한 영역 ‘42’개의 과제를 선정하고, 금번 2020년 사업계획에 반영해 집중적으로 개선함으로써 5대 아젠다를 달성해 나가는데 일조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2020년은 신한카드의 새로운 성장 역사를 만들어 갈 또 다른 10년의 원년으로 삼아야 한다”며 “‘나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앞으로 나아간다는 극기상진’의 마음으로 어제의 신한카드를 뛰어넘어 시장에 딥웨이브를 주도하고, ‘1등’에서 ‘일류’로 새롭게 변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