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타고 날았다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8 16:47: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분기 매출 3728억·영업익 1202억 '동반 급증’

 

[스페셜경제=김민주 인턴기자] 셀트리온은 1분기 매출액 3728억원, 영업이익 120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8.2%, 55.4% 동반 증가했다.

지난해 말 유럽의약품청(EMA) 허가를 받은 세계 최초 인플릭시맙 피하주사 제형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SC'가 올 2월부터 유럽시장에 본격 출시되며 공급량이 증가한 점이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고 분석된다.

주요 제품군 유럽시장 점유율 지속 확대

셀트리온의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주요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은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및 항암제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을 안정적으로 높여가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는 60%, 트룩시마는 39%, 허쥬마는 19%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올 2월 독일을 시작으로 영국, 네덜란드 등 유럽 각지에서 판매를 시작한 램시마SC도 유럽 의료진의 높은 기대감 속에 시장 확대를 본격화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특히 램시마SC는 유럽 전역에 퍼진 코로나19 상황에서 환자들이 병원 방문을 최소화하고, 의약품을 자가투여함으로써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지속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램시마, 미국 출시 후 첫 두 자릿수 점유율


의료정보 제공기관 심포니에 따르면 '램시마'는 올 1분기 미국시장에서 10.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특히 미국 3대 보험사인 유나이티드헬스케어가 지난해 10월 램시마를 선호의약품에 등재한 이후 점유율은 2.2%p 상승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11월 리툭산 바이오시밀러로는 미국시장에 처음 선보인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도 출시 5개월 만에 7.9%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점유율이 급상승했다.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 제품허가 목표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후속 제품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CT-P17, CT-P16, CT-P39 등 주요 파이프라인의 임상도 속도를 내고 있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T-P17은 지난해 글로벌 매출 1위(약 24조원)를 기록한 블록버스터 의약품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로, 셀트리온은 이를 고농도 및 주사 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구연산염을 제거한 CF제형으로 개발, 지난 3월 EMA에 허가 신청을 완료한 바 있다.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진단키트 개발 총력

셀트리온은 최근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최종 항체 후보군 38개를 선별하고 본격적인 세포주 개발에 돌입했다.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와 손잡고 가용한 개발 인력을 총동원하는 등 오는 7월 인체 임상이 가능하도록 개발 기간을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검사결과까지 15~20분 정도면 충분해 빠른 시간 안에 검사결과 확인이 가능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에도 속도를 내는 등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극복 노력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금까지 출시된 바이오의약품들이 미국, 유럽 등 글로벌 빅마켓에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불어닥친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램시마SC와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등 고수익 제품의 매출이 확대되며 이익률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셀트리온)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