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분양아파트 발코니 확장비용 최대 4.4배 차이?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9 13:11: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LH공사가 분양하는 공공분양 아파트끼리도 발코니 확장비용이 최대 4.4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소가격은 평당 53만원이었지만 가장 비싼 곳은 평당 233만원으로 180만원이나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문제는 발코니 면적에 따라 평당 확장비용이 매우 큼에도 확장 면적 입주자모집공고 어디에서도 나오지 않아서, 평당 공사비를 알 수 없다는 점이다.

8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LH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및 2019년 공공분양아파트 발코니 확장 선택비율’ 자료에 따르면 ‘18-19년 수도권 및 광역시에서 공급한 8개 아파트 6,168세대는 모두 발코니 확장형으로 계약됐다.

정동영 대표는 “발코니 확장은 선택사항이라지만 실제 모델하우스에 가보면 확장을 하지 않고는 살 수 없는 구조로 집을 짓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필수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발코니 비용은 어떻게 산정됐는지, 제대로 쓰이는지 아무도 확인할 수 없는 구조”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정동영대표가 LH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공공분양 아파트 발코니 확장비용’을 집계한 결과 시흥은계 S4블록(GS건설) 51형이 평당 53만원으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이어 화성동탄2 A85블록(대보건설)이 77만원, 화성동탄2 A84블록(한화건설)이 91만원을 기록했다. 가장 비싼 곳은 위례신도시 A3-3b(대광건영)으로 평당 232만원, 양원S2블록(시티건설)이 199만원이었다. 발코니 확장비용을 발코니 확장면적으로 나눠 평당가를 계산했다.

같은 아파트에서도 큰 차이가 발견됐다. 화성동탄2 A85블록의 경우 84A형은 평당 77만원이었지만, 74B형은 평당 147만원으로 2배가 차이 났다. 위례 A3-3b블록은 같은 면적인 55형에서도 A타입과 B타입간 평당 110만원의 확장비용이 차이 났다.

해당 아파트의 경우 입주자모집공고문에 있는 확장비용은 55A형 1,007만원, 55B형 992만원으로 별 차이가 없었지만 실제로는 발코니 확장 면적이 각각 4.3평과 8.2평으로 두배 차이나면서 평당 확장비용 차이가 컸다.

또한 위례, 양원, 하남감일 등 서울과 서울 인근에 위치한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의 발코니 확장비용이 높게 나타났다. 분양가상한제로 인기 지역에서 분양가를 높이지 못하다 보니 발코니 확장비용을 과다 책정하는 것 아닌지 의심가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해서 정 대표는 “LH공사등 공기업과 건설사들이 발코니 확장을 해야지만 살 수 있게끔 설계하기 때문에 이제 발코니 확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의 개념이 되었다”며 “그럼에도 공공분양주택에서조차 확장가격이 적정한지 제대로 쓰이는지 아무도 알 수 없고, 공급자의 말을 무조건 믿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자료제공 정동영 의원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