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도입으로 연내 공급예정 ‘1만 1700가구’ 분양 불투명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7:42: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정부가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서울에 공급될 예정이었던 1만 1700가구의 연내 분양이 불투명해졌다.

1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7월~12월 서울에서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물량을 조사한 결과 20개 단지 1만 1700가구인 것으로 확인됐다.

민간택지에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하게 되면 재건축이나 재개발 정비사업을 추진할 때는 발목을 잡는 요소가 된다. 이 경우 일반 분양가가 낮아져 조합원들의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심지어 지난해 하반기에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분양가 협상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분양 일정이 연기되는 가구가 다수 발생했다. 지난해 7월~12월 서울 내 공급된 일반분양 물량은 2309가구에 불과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분양가 상한제로 인해서 분양가를 낮아지는 효과는 한시적일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정비사업 위축 등으로 건설사들의 공급 물량이 줄어들게 되면, 준공된 지 5년 이내의 새 아파트들의 시세가 더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