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 재정정책 비판…“원인진단이 틀리니 엉뚱한 처방”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8 10:48: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문한 ‘적극적 재정투입’을 겨냥해 “위험한 주문이다. 위기 원인진단이 틀렸으니 엉뚱한 처방을 하는 것”이라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재정은 알뜰하게 합리적으로 필요한 곳에 써야 한다. 흥청망청 지출해도 되는 그런 때는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경제상황에 관계없이 재정건전성은 언제나 중요한데 우리 국가재정은 결코 건전하지 못하다. 국가부채가 1,700조 원이고, 국채수입이 줄고, 사회보장성 기금도 급속도로 고갈되고 있다”며 “지금 상황에 적극적 경기부양책은 중증 단기적 처방”이라 지적했다.

이어 △규제와 반기업정책에 따른 산업경쟁력 위기 △강성노조, 후진적 노사문화에 따른 고용과 투자위기 △무분별한 정부개입에 따른 시장위기 등 세 가지를 한국경제 위기로 꼽으며 “안타깝게도 이 정부는 3대 위기를 오히려 가중시킨다”고 질책했다.

한편 16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격차가 급격히 벌어진 것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드디어 의문이 풀렸다”며 “오늘 모 언론사 보도에 따르면 어제 행한 여론조사 샘플에 문 대통령을 찍은 응답자가 53.3%나 된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결국 이 여론조사는 샘플 자체가 왜곡됐다는 것이 명백하다. 전체 유권자 대비 문 대통령 지지층의 과대평가된 여론조사였다”며 “이 여론조사 왜곡에 대비하기 위해 선거 및 정치관련 여론조사 자료 보관기간을 10년으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