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소송전’으로 갈등 극에 달하는 LG화학-SK이노…CEO회동 가능할까?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7 11:01: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배터리 소송전으로 인해서 갈등을 겪고 있는 SK이노베이션 LG화학이 최고경영자(CEO) 회동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두 기업간의 입장이 극명하게 갈리면서 만남이 성사되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6일 업계에서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추석 이후에 만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양사는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와 업계에서도 법적공방이 아니라 대화로 풀기를 촉구하고 있지만, 양사의 감정의 골이 깊은 만큼 상황이 녹록치만은 않다.

현재 LG화학의 입장은 강경하다. SK이노베이션에게 내건 조건은 ▲잘못 인정 ▲진정성 있는 사과 및 재발 방지 약속 ▲손해배상 방안 제시 등이다. 이 같은 부분이 지켜지지 않으면 대화할 수 없다는 것이다.

LG화학 측은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은 공감하지만, 내년 6월에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1차 판결이 나오는 만큼 급할게 없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도 역시도 쉽게 물러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시시비비를 가리기도 전에 사과할 수 없다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 역시 “대화라는 것은 동등한 위치에서 해야 한다. 사과하기도 전에 숙이면 정상적인 대화가 이뤄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서로의 대화 의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드러내고 있다. LG화학은 직접적인 대화 요청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LG화학은 정부 등을 통해서 SK이노베이션이 논의하기를 원한다고 들었을 뿐 공식적으로는 연락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반면에 SK이노베이션은 “차이는 모르겠지만 간접적이든 직접적이든 의사를 표시한 것은 LG화학도 인정한 부분”이라며 “진정으로 대화를 원하는 자세가 아니다. 결국 회피하는 것 경쟁사”라고 꼬집었다.

이렇게 양사의 갈등이 풀릴 기미가 없이 계속되자 그룹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즉, 최태원 회장과 SK그룹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직접 만나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 한 업계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의 문제는 이미 감정싸움으로 번진 상황이다. 따라서 양사 CEO들끼리 풀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다. 차라리 그룹의 회장끼리 만나 이야기를 하면 쉽게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