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文대통령 레임덕 카운트 다운…국정 지지율 39% 역대 최저 기록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9 15:31: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 40%선이 무너지며 정책수행 동력에 비상등이 켜졌다.

한국갤럽이 17일 발표한 여론조사(조사기간 15~17일) 동향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비율이 전주 대비 4%p 하락한 39%를 기록하며 취임 이래 첫 30%대로 진입했다. 부정평가는 2%p 상승한 53%로 나타났다.

최근 문 대통령과 여권의 지지율 추락 핵심 원인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거취 문제가 거론되곤 했다. 그러나 이번 조사는 조 전 장관이 사퇴를 결정(14일)한 이후 진행됐음에도 오히려 긍·부정 격차가 벌어졌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긍정 67%, 부정22%)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고, 직업별로도 화이트칼라(53%, 40%) 계층을 제외한 자영업·블루칼라·주부·학생·무직 층에서 모두 부정평가 비율이 높았다.

특히 지지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81%)과 정의당(66%) 지지자들이 대체로 대통령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자유한국당(96%), 바른미래당(85%), 무당층(60%)은 모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압도했다.



다만 ‘조국 파동’ 기간 동안 계속 인사문제가 부정평가의 주된 이유로 꼽혔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전주 대비 11%p 감소한 17%만이 인사문제를 부정평가 이유로 들었다. 가장 큰 이유로는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25%)이 꼽혔다.

반면 직무수행 긍정 평가자들은 검찰개혁(15%)을 가장 큰 이유로 들었고, 그 뒤로 모름·응답거절(14%), 전반적으로 잘한다(11%) 등이 이어졌다.

그동안 대통령 및 여당 지지율의 지속적인 하락은 조 전 장관에 제기된 의혹 및 임명 강행 등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이 사퇴하고, 사퇴 바로 다음날부터 실시된 여론조사임에도 불구하고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문제 때문이라는 응답이 11%p나 떨어진 점으로 미루어 향후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일정 부분이나마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조국 파동이라는 변수가 있었다고는 해도 문 대통령이 19대 대선에서 얻은 득표율(41.08%)은 고사하고 40%선까지 무너진 점은 일부 ‘콘크리트 지지층’의 이탈이 일어났음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취임 초기 80%를 넘나들던 국정 지지율이 임기 2년 반만에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떨어진 점은 이미 콘크리트 지지층의 신뢰에 금이 간 상황에서 다른 여건이 있을 경우 이번보다 더한 지지율 참사가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고도 볼 수 있다.

이 경우 지지율 하락은 더 빠르고, 더 크게 일어날 수도 있다. 일각에서는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취임 득표율보다 낮아질 때를 레임덕이 온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 기사 본문의 여론조사는 한국갤럽 18일 발표자료. 조사기간 10월 15~17일. 조사대상 1,004명, 표본오차 95%신뢰수준에 ±3.1%p.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참고.

<자료 한국갤럽>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