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박영선 의혹’…고액후원금 넘어 “남편은 ‘수백억 수임료’ 챙겼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4 17:2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朴남편 李가 삼성그룹에 ‘사건 달라’고 연락하면
삼성은 ‘朴한테 덜 물어뜯기려면 도와야’ 사건 맡겨”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과거 ‘재벌개혁’을 외치며 ‘삼성 저격수’로 활동했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가 삼성그룹 계열사인 제일모직 대표로부터 수백만원에 달하는 후원금을 받은 사실이 지난달 25일 알려진 가운데, 박 후보자가 ‘삼성 저격’ 당시 변호사 남편은 삼성전자로부터 13건의 사건을 수임해 수백억원의 수임료를 챙겼다는 주장이 4일 제기돼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앞서 4선 의원인 박 후보자는 초선(열린우리당 비례대표)이던 17대 국회 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으로 활동하며 금산분리법 통과 및 소급적용을 주장하는 등 삼성과 대립각을 세우며 이른바 ‘삼성 저격수’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그러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2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지난 2005년 6월 1일에는 삼성그룹 계열사의 초과주식을 처분하도록 하는 ‘금융산업구조개선법 개정안(이하 금산분리법)’을 대표 발의했으나 법안 발의 3주 뒤인 2005년 6월 22일 제진훈 당시 제일모직 대표로부터 3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고, 2006년 6월 2월에도 추가로 300만원을 받아 총 600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도 ‘재벌개혁’ 박 후보자가 삼성그룹 계열사 외에 다른 기업으로부터 받은 후원금(7000만원) 내역은 ▶2004년 김현재 삼흥그룹 회장으로부터 500만원 ▶2005년 전필립 파라다이스 회장으로부터 200만원 ▶2009·2013년 이건수 동아일렉콤 회장으로부터 1회 500만원씩 총 1000만원 ▶2010~2018년 20대 국회의원 총선 당시 자신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김한기 한국오피스 대표이사로부터 총 35회에 걸쳐 받은 4300만원 등이다.

 

‘우리가 박영선에게 덜 물어 뜯기려면 도와줘야 한다’

이에 더해 ‘삼성 저격수’로 맹활약했던 박 후보자가 삼성을 비판하는 사이 변호사인 남편 이모 씨는 삼성전자로부터 13건의 소송 사건을 수임해 수백억 원의 수임료를 챙겼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4일 자유한국당 김용남 전 의원과 이종배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의 남편인 이모 변호사가 맡은 삼성전자 소송 건수(제소일 기준)는 △2008년 10월 14일 △2010년 12월 9일 △2011년 2월 23일 △2011년 9월 9일 △2012년 7월 24일 △2014년 1월 21일 △2014년 5월 2일 △2014년 7월 11일 △2016년 5월 6일 △2017년 5월 31일 △2017년 10월 19일 △2018년 1월 30일 △2018년 4월 13일 등 총 13건을 수임했다.

이 변호사가 소속된 영국·미국계 대형로펌 DLA 파이퍼(DLA Piper)가 삼성전자로부터 수임했던 사건은 최소 수억원에서 수십억원에 이르는 ‘대형사건’이라고 전해진다. ‘삼성 저격수’의 남편 이 변호사가 삼성에 ‘사건을 달라’고 연락하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대관담당 이모 부사장이 ‘우리가 박영선에게 덜 물어 뜯기려면 도와줘야 한다’고 경영진을 설득해 사건을 보내주는 구조라는 것이 김 전 의원의 주장이다.

이어 “우선 삼성전자와 관련된 사건만 찾은 것이고, 그룹 전체 내외로는 더 많을 것으로 본다”며 “지금까지 밝혀진 사건 13건의 수임료만 합산해도 수백억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박 후보자는 약 42억원 정도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지금까지 밝혀진 사건의 수임료만 봐도 신고 된 재산이 너무 적은 것 같다”며 해당 의혹의 출처와 관련해선 “로펌과 삼성에서 복수의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朴이 창으로 삼성 찌르면 남편은 수임료로 이득 취하는…”


같은 자리에 있던 이 의원도 “박 후보자는 '삼성 봐주기' 법안 등을 공격하면서도 남편이 삼성 소송 사건 수임료를 편취하도록 하면서 공직을 이용해 뒤로는 돈을 챙긴 위선자”라며 “박 후보자가 창으로 (삼성을) 찌르면 남편은 수임료로 이득을 취하는 식”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변호사인 남편의 ‘삼성 수백억 수임료’와 관련해 “이 변호사는 삼성전자 일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삼성전자 법무실장에게 확인해 보라. 이게 박 후보자의 입장이다”고 해명했다.

한편, 박 후보자는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시절인 2015년 2월 2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편법 승계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이학수 특별법(특정재산범죄수익 등의 환수 및 피해구제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지만, 2015년 7월 3일에는 국제투기자본의 적대적 M&A(인수합병)으로부터 국내 기업을 보호하는 이른바 ‘삼성경영권 방어법’이라 불리는 ‘외국인투자촉진법 개정안’을 발의해 일각에선 ‘삼성 저격수’가 ‘삼성 챙기기’를 한다는 비판이 일은 바 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오른쪽)과 김용남 전 의원(왼쪽)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추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