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보험까지 영향…설계사 대면 영업 ‘빨간불’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2-25 18:46: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코로나19 사태에 보험업계도 설계사들에 대면모집 영업 자제를 권고하고 나섰다.

2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이 최근 대면채널을 통한 영업을 하는 설계사에게 되도록 영업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특별 근무 지침을 내놨다.

삼성화재는 설계사들에 대면 영업과 여행 자제 권고를 내렸으며 해외 방문 시 보고하도록 했다.

교보생명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설계사에게 손 세정제나 마스크 등 방역용품을 지원하고 있으며, 고객접점을 대상으로 비대면 영업활동 강화를 위한 특별 지원에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손해보험의 경우도 설계사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으며, 미팅 자제 알람을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보험설계사들은 사실상 독립적인 개인사업자이기 때문에 보험사 입장에서 강력한 규제를 내릴 순 없는 상황이다.

한편 업계 전문가 등은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보험 실적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최근 텔레마케팅영업(TM)이나 인터넷전용(CM) 비대면 채널이 확대되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대면영업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1월 기준 생·손보협회 자료를 보면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대면영업 비중은 전체 영업의 98%, 87%씩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 보험사 관계자는 “계약을 하려면 직접 만나야 가능한데 코로나 여파로 만나기를 꺼려하는 고객도 늘고 있다”며 “보험사 측 권고사항 때문만은 아니고 고객들이 설계사를 만나려고 하지 않아 실적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