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북, 美 “북핵·무역전쟁 영향 주시”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17:03: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이 북핵 문제 뿐 아니라 미·중 무역협상에 미칠 파장을 예의 주시하는 모양새다. 북핵 협상 돌파구 마련에 대한 기대감보다는 북·중 만남으로 대북 압박 공조가 흔들릴지 모른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백악관 당국 관계자는 17일(현지시간) 시진핑 주석의 방북에 대한 입장에 관해 “우리의 목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의한 바처럼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 세계는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이라고 밝혔다.

이는 시진핑 주석의 방북에 맞춰 북한의 FFVD가 미국의 목표임을 상기시킨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강조한 바는 북·중 정상의 만남을 계기로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키라는 북한을 향한 압박일 수도 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은 “우리의 파트너 및 동맹국, 중국을 비롯한 다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과 북한의 FFVD라는 공유된 목표 달성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국제사회는 FFVD가 무엇을 동반하는지 그 목표를 향한 의미있는 진전이 어떤 것인지 공유된 인식을 갖고 있다”는 입장이다. 중국을 향해 유엔 대북제재 결의 이행의 책임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의 이러한 입장은 시 주석의 방북에 불안을 느끼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정은 연말로 시한을 설정하고 미국이 계산법을 바꾸지 않는다면 새로운 길을 갈 수 있다고 선언했다. 따라서 북한의 보험이 될 북·중 만남이 달갑지 않고, 또 제재 유지 여부에 대해서도 불안해하는 것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