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 Miller Died From Accidental Drug Overdos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9:25: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pedia]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Los Angeles coroner’s office has officially confirmed on Monday the cause of death of US rapper Mac Miller as an accidental overdose due to a combination of drugs and alcohol.

The coroner’s toxicology report stated that Miller’s cause of death was “mixed toxicity” involving cocaine, alcohol, and the potent opioid fentanyl.

Miller, who rose to stardom after his debut album was released in 2011, was found unresponsive in the bedroom of his Los Angeles home on September 7 and was declared dead by paramedics soon after. According to Reuters, the autopsy conducted on September 10 found his death to be accidental.

The toxicology report stated that the amounts of each substance found in Miller’s system was not fatal on their own. However, the combination of depressant-stimulant in the mixed drugs caused his death.

The rapper, whose real name was Malcolm James McCormick, had been open about his struggles with depression and drug addiction through his song lyrics and media interviews.

The Pittsburgh native dated pop star Ariana Grande for two years before splitting up earlier this year. Miller’s drug use was suspected to have caused stress on their relationship. After a brief silence, the singer wrote a heartfelt Instagram post to honor Miller after his death.

In the post, Grande referenced Miller’s struggles and apologized for not being able to “fix or take your pain away.”

Grande also released a single this week thanking Miller for the lessons she learned in their relationship.

Last week, some of the biggest names in hiphop held a tribute concert for Miller. Performers included Chance the Rapper, Travis Scott, and Ty Dolla $ign.

Miller was best known for his chart toppers “Donald Trump,” “Self Care” and “Programs.”

His last album Swimming was released days before his death. He was also scheduled to do a tour for the new album. He died at the age of 26.

 

맥 밀러, 우발적인 약물 과다 복용으로 사망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스앤젤레스의 검시관은 미국 랩퍼 맥 밀러의 사망 원인을 약물과 알코올의 조합으로 인한 우발적인 과다 복용으로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검시관의 보고서는 밀러의 사인은 코카인, 알코올, 강력한 오피오이드 펜타닐과 관련된 "혼합 독성"이라고 밝혔다.

부검 결과에 따르면, 데뷔 앨범이 2011년에 발매된 후 스타에 오른 밀러는 로스앤젤레스의 집 침실에서 반응이 없었으며 구급대 원들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독성학 보고서는 밀러에서 발견된 각 물질의 양이 그 자체로 치명적이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혼합 약물에 우울증 자극제가 섞여 그의 죽음을 초래했다.

본명 말콤 제임스 맥코믹인 이 랩퍼는 노래 가사나 언론 인터뷰를 통해 우울증과 마약 중독과의 투쟁에 대해 공개적인 입장이었다.

피츠버그 출신인 그는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와 2년간 사귄 뒤 올해 초 결별했다. 밀러의 약물 사용은 그들의 관계에 스트레스를 준 것으로 의심되었다. 그녀는 밀러를 기리기 위해 진심 어린 인스타그램 글을 썼다.

아리아나는 인스타그램에서 밀러의 투쟁을 언급하며 "당신의 고통을 고치거나 없애지 못했다"라고 사과했다.

힙합계의 거물 중 몇몇이 밀러를 위한 추모 콘서트를 열었다. 공연자들에는 챈스 더 래퍼, 트래비스 스캇, 그리고 타이 달라 사인이 포함되어 있었다.

밀러의 히트곡은 "Donald Trump", "Self Care" 및 "Programs"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그의 마지막 앨범 수영은 사망하기 며칠 전에 발표되었으며 새 앨범 투어도 예정되어 있었다. 그는 26세에 사망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