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회장, ‘롯데쇼핑’ 등기임원 20년 만에 사임

선다혜 / 기사승인 : 2020-02-25 18:46: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20년 만에 그룹 핵심계열사인 롯데쇼핑 등기임원직에서 물러났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해 말 롯데쇼핑 사내이사 사임계를 제출했다. 지난 2000년부터 롯데쇼핑 사내이사를 맡고 있는 신 회장은 오는 3월 22일 임기가 만료될 예정이었다.

따라서 다음 달 예정된 롯데쇼핑 주주총회에서는 신규 사내이사 선임 안건이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지난 2006년 롯데쇼핑 대표이사에 올랐지만, 2013년에 물러나 사내이사직만 유지해왔다.

이에 앞서 신 회장은 지난해 말 호텔롯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으며, 현재는 비등기 임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또 지난달에는 롯데건설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했다.

이처럼 신 회장이 핵심 계열사들의 등기임원직에서 물러나는 이유는 사법리스크를 줄이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대법원은 신 회장에 대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70억원에 뇌물을 건넨 혐의를 인정해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최종 확정했다.

특히 롯데는 오랫동안 문제가 됐던 호텔롯데 상장을 앞두고 있는 만큼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롯데그룹은 그동안 국민연금 등 다른 주요 주주로부터 신회장의 겸직이 과다하다는 공격을 받아왓다. 이번에 그룹 핵심 계열사인 롯데쇼핑 사내이사에서 물러나면 이러한 논란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롯데지주,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또한 롯데칠성음료, 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의 사내이사, FRL코리아 비상무이사를 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