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여야 원내대표 첫 회동..."법사위·예결위원장 양보 못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6 16:42: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주, "일하는 국회 만들자"
원 구성 두고는 신경전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오는 30일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여야가 첫 만남을 갖고 법정 시한 내 국회 개원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홥당 원내대표는 26일 국회 본청 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가졌다. 21대 국회 개원을 위한 첫 만남이다. 

 

두 원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로 뜻을 함께했다. 또 국회법에 명시된 개원 날짜를 맞추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장단은 내달 5월까지, 상임위원장은 내달 8일까지 선출해야 한다.

 

법사위와 예열위 등 쟁점이 되고 있는 상임위원장 배정에 대해서는 뚜렷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여당은 법사위와 예결위를 챙기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통합당도 야당으로서 견제 기능을 위해 법사위와 예결위가 필요하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금까지의 잘못된 관행, 예를 들면 개원협성을 지나가게 한다든지 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개정 법정기일을 준수하길 바란다"면서도 “협상이라는 것은 상대가 있으니 역지사지로 서로 입장을 잘 챙기면 아마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180석이 되니 인해전술로 압박하는 것이 아닌가”라며 “국회는 헌법상 삼권분립에 따라서 행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그런 역할인데 너무 일에 치중하다가 제대로 된 일을 못하지 않을까한다”고 우려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