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해외서 쓴 카드값 22조원…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하락’

김다정 / 기사승인 : 2020-02-23 12:44: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지난해 한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사용한 돈이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줄어들은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신용+체크+직불)로 사용한 금액은 189억달러(연평균 환율기준 한화 약 22조300억원)이었다.

이는 1년전보다 3억2000만달러 줄어들은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이번 감소세는 해외 여행객 증가세가 둔화한 데다가 비싸진 달러로 인해 씀씀이를 줄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2871만명으로 1년 전보다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증가율 또한 2009년(-20.9%)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해에는 한일 무역분쟁으로 인한 일본 불매운동이 전개되면서 일본 여행이 감소하는 등 해외로 출국하는 국민의 증가세가 둔화했다.

원/달러 환율(매매기준율)이 2018년 평균 1100.3원에서 2019년 1165.7로 오른 것도 영향을 줬다.

한국 거주자가 해외 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한 국내카드는 총 6841만4000장으로, 전녀대비 7.2% 증가했다. 장당 카드사용금액은 276달러로, 전년보다 8.3% 감소했다.

카드 종류별로는 체크카드(2018년 대비 -8.5%)와 직불카드(-30.9%)의 사용금액이 줄어든 반면 신용카드(1.5%)는 늘었다.

한편 지난해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쓴 돈은 99억1900만달러로 한 해 전보다 6.8% 증가했다.

외국인 여행객들이 한국에서 카드로 긁은 돈은 2014∼2016년 100억달러를 웃돌았다. 이후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으로 감소했으나 최근 회복세에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