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zza Hut Leaves Underdog Status Using NFL Sponsorship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7:21: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opening of 2018 NFL season on Thursday isn't just for the football season, it's also the start of Pizza Hut's official sponsorship stint of the league.

Pizza Hut was always the fall guy in the pizza wars for years, but the chain is optimistic that its sponsorship to the National Football League will be their turning point. The restaurant chain under Yum Brands finished some advertising and promotions around the NFL draft, but the opening is its first real chance to attract fans to order of its pies.

The Yum Brands unit will be adding a feature called Game Plan to its app to suggest deals during the days that their customers' favorite teams will be playing. It works like this; the customer will receive a notification if they want pizza to be delivered for the start of the game or during halftime three hours before the game's kickoff. Customers will also be given a chance to sign up for giveaways such as $100 Pizza Hut gift cards and even a trip to the Super Bowl in Atlanta in February.

Pizza Hut chief brand officer Marianne Radley said adaptability is important for the company as customers depend on online and digital ordering. Even fans are changing to watching more sporting events on mobile devices and social networking sites such as Twitter and Facebook.

Radley says that for the pizza chain, football is usually a high time for sales. She added that the NFL partnership will make those sales stronger. Pizza Hut was able to intercept the sponsorship from Papa John's in February after the latter had a public fall out with the league behind condemnation made by Papa John's founder and previous CEO John Schnatter.

The then-CEO pointed to the protests during the national anthem for the decrease in viewership of NFL games and claimed that it was the reason for the drop in pizza sale at his restaurants. However, Pizza Hut's sales did not suffer the same impact during the same period.

However, if the result of the controversy is having fewer fans watch the league, then it is likely that Pizza Hut's promotions will reach fewer people.

 

 

피자헛, NFL 후원을 기회로 환골탈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내셔널 풋볼 리그(NFL) 시즌 개막은 풋볼 시즌뿐만 아니라 피자헛의 공식 후원을 위한 시작이기도 하다.

피자헛은 몇 년 동안 피자 전쟁에서 항상 뒤떨어졌지만, 내셔널 풋볼 리그에 대한 후원이 그들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피자헛의 운영 식품 체인 업체 ‘얌브랜드(Yum Brands)’는 NFL 즈음에 광고와 프로모션을 마쳤다. 개막은 피자를 주문하기 위한 팬을 유치하는 첫 번째 기회이다.

얌브랜드 부서는 고객이 좋아하는 팀이 경기 하는 동안 주문할 수 있게 ‘게임 계획’이라는 기능을 앱에 추가할 예정이다. 고객은 피자가 게임 시작을 위해 또는 게임 시작 3시간 전, 30분 안에 배달되기를 원하는 경우 알림을 받게 된다. 또한, 추첨을 통해 100달러(한화 약 11만 원) 피자헛 기프트 카드와 애틀랜타의 슈퍼 볼 여행도 제공할 예정이다.

피자헛의 최고 브랜드 책임자 마리안 라들리는 고객들이 온라인 주문에 의존하기 때문에 회사도 그에 맞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모바일 기기에서 스포츠 이벤트를 더 많이 보는 것으로 팬들조차 바뀌고 있다.

라들리는 피자 체인의 경우 풋볼은 일반적으로 판매 시간이 높으며 NFL 파트너십으로 인해 판매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피자헛은 파파존스의 창립자이자 전 CEO 존 슈나터의 비난 뒤에 리그가 공개된 후, 파파존스의 후원을 가로챌 수 있었다.

당시 CEO는 NFL 경기 시청률이 떨어진 것을 애국가 중 시위를 지적하며 자신의 피자 판매가 감소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피자헛의 매출은 동일한 영향을 받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인해 팬 수가 줄면 피자헛의 프로모션은 더 적은 인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