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1%나눔재단,‘아동쉼터’건립해 광양시 기증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7 11:02: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포스코1%나눔재단은 6일 정현복 광양시장, 포스코 양원준 기업시민실장,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 쉼터인 ‘마음나누리쉼터’ 개소식을 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 임직원들의 대표적인 기업 시민 활동으로, 포스코그룹 및 협력사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월 급여의 1%를 기부하고, 회사도 그에 상응하는 기부금을 출연하는 매칭 그랜트로 운영되며, 미래세대 및 다문화가정, 장애인 지원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광양시 최초로 설립된 아동 쉼터 ‘마음나누리쉼터’는 연면적 474.77㎡ 규모의 지상 2층으로 건축되어, 1층은 상담실, 심리치료실, 음악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2층은 아동 쉼터로 남 5명, 여 5명이 따뜻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다.

그동안 광양에는 아동 쉼터가 없어 보호가 필요한 아동들은 인근 순천이나 목포로 보내져 보호받아야 하는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지난해 말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 고유기술과 제품을 활용해 튼튼하고 안전한 쉼터 건축을 시작해 올해 건립을 마치고, 이번 광양시에 기부채납했다.

마음나누리쉼터는 국내 최초로 남녀 분리된 출입구를 이용하면서도 한 건물에서 아동을 보호하는 혼성보호쉼터로 설계되었고, 아동들을 일시 격리해 보호함으로써 아동의 신체적 안전을 확보하고 초기 상담에서부터 심리치료까지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개소식에 참석한 정현복 광양시장은 “포스코1%나눔재단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우리 시에 꼭 필요했던 아동복지시설이 개소하게 되어 매우 감사하다”고 말하며 “앞으로 쉼터에 입소하는 아이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 기업시민실 양원준 실장은 “임직원들의 급여 1% 기부로 마련한 소중한 기금으로 지역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공간을 조성하게 되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 시민으로서의 경영이념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그동안을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으로, 화재 피해를 본 저소득 가정에 보금자리를 지원하는 스틸하우스 건립과 장애인복지센터, 청년 셰어하우스 등 지역사회 공공시설 또는 사회적 문제해결 지원을 위한 스틸 복지시설 건립 등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건강한 삶을 지원해 왔다.

[사진 제공=포스코1%나눔재단]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swook326@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