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지율 최저치 기록 여론조사 증가세…바른미래당 “오만과 편견의 대가”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9 15:31: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한국갤럽이 10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에서 긍정 평가는 전주 대비 4%포인트 하락한 39%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30% 대로 떨어진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가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은 18일 “오만과 편견의 대가”라고 지적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지지철회, 손절매가 어느 수준인지 심각하게 인식할 때”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대한 청와대 고정 멘트는 ‘일희일비 하지 않겠다’인데, 취임 초기 83%에 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지율이 반토막 아래로 떨어졌다”며 “민심을 기준으로 본다면 정치적 파산 수준”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어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의 희망을 버린 민심에 신경을 기울이지 않겠다면 독선과 오만의 길을 고집하겠다는 것”이라며 “민심과의 불통 선언이나 마찬가지”라고 질타했다.

나아가 “소통이라 해도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편파적이고, 결코 공정치 않다”면서 “자기편의 목소리, 듣고 싶은 말만 듣는데, 조국 수호의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검찰개혁이 옳은 소리고 다른 이야기는 들을 생각도 없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런 태도가 국회 협상에서도 연장돼 더불어민주당은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문제 등에 자기 목소리만 높인다”면서 “전형적인 오만한 태도”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의 오만과 편견은 조국 사태를 겪으며 극에 달했다. ‘드러난 것 없다, 증거 없다’며 조국 감싸기로 일관했던 민주당의 추한 고집이야말로 불공정 그 자체였다”며 “조국 딸의 입시 의혹에 ‘입시제도 재검토’라는 대통령의 지시 또한 생뚱맞기만 했다. 모두 청년들의 절망을 버리고 조국을 택한 비열한 선택이었다”고 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대통령 지지율 하락은 조국 탓만은 아닐 것이다. 경제위기, 외교안보 위기에 따른 국민 불안이 조국 사태를 맞아 확대된 측면도 크다”며 “결정적으로 조국 국면에서 청와대와 민주당이 보여준 오만과 편견의 대가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무겁게 받아들이길 충고한다. 원숭이 나무에 떨어졌다고 금방 다시 올라가면 되는 일이 아니다”라며 “지지도 하락은 국정동력의 소실을 의미하는 중대한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회복을 원한다면 오만과 편견의 태도를 버려야 한다”며 “협치의 가치를 다시금 생각해보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