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Shows Off Foldable Phone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16:49: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Last Wednesday, Justin Denison, the senior vice president of Samsung for mobile marketing, gave the world a glimpse of their new foldable phone at the fifth annual developers' conference. The new phone will be mass produced in the coming months and boast of using Infinity Flex Display, a new display technology which allows it to be used as a tablet when it's fully opened and then a phone when it's closed without any degradation.

Samsung has been eyeing the idea of a foldable device since 2013 after it teased a flexible OLED display at the CES. Denison announced that the foldable phone they will be releasing will have a battery life as long as the current Galaxy smartphones despite the fact that there’s a larger screen that can drain the battery. The cover display or the display of the phone when it’s closed is 4.58 inches with a 21:9 ratio, with a screen density of 420 dpi. The main display which is the tablet form of the device, is 7.3 inches and has a 4.2:3 aspect ratio.

Despite the smartphone market said to be in recession, Samsung’s foldable phone could be a trailblazer for innovation in mobile devices. D.J. Koh, CEO of Samsung’s mobile business stresses that this won’t be a “gimmick product” and promises that it is not something that’s going to disappear after 6 months of release. Flipboard, the popular news app, has even partnered with Samsung for an app specifically designed for the device. When the phone is closed, you’d see a single pane of information much like what you see on the smartphone version. When unfolded, you get a bigger panel and multi-window support. Claus Enevoldsen, a marketing executive from Flipboard, reiterates that their company wants to “lean in and take advantage of everything possible with this form factor”.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스 폴드' 출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삼성 모바일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인 저스틴 데니슨은 제5차 연례 개발자 회의에서 그들의 새로운 ‘폴더플폰’의 모습을 전 세계에 살짝 공개했다, 앞으로 몇 달 안에 대량 생산될 것이며, 무한대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인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태블릿을 완전히 열었을 때 태블릿으로 사용할 수 있고, 열리지 않고 닫히면 휴대폰으로 사용할 수 있다.

삼성은 CES에서 플렉시블 OLED 디스플레이를 공개한 후 2013년부터 폴더블형 기기에 대한 아이디어를 주시하고 있다. 데니슨은 발표할 폴더블폰이 현재 갤럭시 스마트폰만큼 배터리 수명을 가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배터리를 소모할 수 있는 더 큰 화면, 핸드폰이 닫혔을 때나 케이스 또는 휴대폰의 디스플레이는 화면 비율이 4.6형(인치)이고 펼치면 7.3형(인치)이다.

스마트폰 시장이 불황이라고 하지만 삼성의 폴더블폰은 모바일 기기 혁신의 선구자가 될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모바일부문장(사장)은 이 제품은 '특수 효과 제품'이 아니며 출시 6개월 후에도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한다. 인기 뉴스 앱인 플립보드는 삼성과 제휴하여 기기용으로 특별히 설계된 앱을 제공하기도 했다. 전화기가 닫히면 스마트폰 버전에서 볼 수 있는 단일 정보 창이 표시되고, 펼쳐지면 더 큰 패널과 다중 창 지원이 제공된다. 플립보드의 마케팅 임원 클라우스 에네볼슨은 “펼친 경우 더 큰 패널과 다중 창을 지원하며, 이 폼 팩터로 가능한 모든 것을 기대하고 활용하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