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ify Will Also Be Made Available In the Middle Eas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9:25: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Spotify has announced that it will also be releasing its streaming service on the Middle East where the company is both looking to tap new consumers, and help cut down music piracy within the region.

According to BBC, before Spotify made the announcement, rumors have already been flying around as to the true status of the streaming service. Now that it’s been confirmed, Spotify could be looking at millions more digitally-connected consumers who they will share with rivals already in operation.

Nonetheless, Spotify is committed to keeping themselves present within the competition, confident that they can continue to enlist many new users in the vastly-connected region. Prior to this streaming service availability announcement, the consumers have only been able to use Spotify via connecting to other countries where it is available.

Says Claudius Boller, Spotify’s managing director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the chance to expand business in the Middle East is one the company considers as an untapped opportunity.

By making Spotify available to the Middle East, which has the second youngest population in the world, Spotify believes they have picked a good time as any to penetrate the music streaming market in the area.

Users like Abdalla Atlaee, a project manager in the Abu Dhabi aviation industry, said that before, to be able to access Spotify, a gift card was needed, but now that it will be coming to the region, there will no longer be need for renewing gift cards.

Other areas in the Middle East will also be able to use the music streaming app’s free service, including the United Arab Emirates, Qatar, Morocco, Algeria, Egypt, Tunisia, Lebanon, Jordan, Oman, Saudi Arabia, Bahrain, Kuwait and the Palestine territories will now be able to subscribe to Spotify's free, as well as paid premium services.

 

음악 스트리밍 1위 스포티파이 중동시장 진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스포티파이는 이 회사가 새로운 소비자를 끌어들이고 지역 내 음악 불법 복제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중동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BBC에 따르면 스포티파이가 중동 진출 발표하기 전에 이미 스트리밍 서비스의 실체에 대한 소문이 돌고 있다고 했다. 이제 입증되었으니 스포티파이는 이미 운영 중인 경쟁 업체들과 공유할 디지털로 연결된 수백만 명의 소비자들을 더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스포티파이는 광범위하게 연결된 지역에서 많은 신규 사용자들을 계속해서 영입할 수 있다고 확신하면서, 경쟁 속에서 계속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스트리밍 서비스 가용성 발표에 앞서, 소비자들은 그것이 이용 가능한 다른 나라와의 연결을 통해서만 스포티파이를 사용할 수 있었다.

중동 및 북아프리카 스포티파이의 전무이사인 클로디어스 발러는 중동에서의 사업 확대의 기회가 회사가 미개척 기회라고 말한다.

아부다비 항공업계의 관리자인 압달라 아틀래에와 같은 사용자는 이전에는 스포티파이에 접근하려면 기프트카드가 필요했지만, 이제 중동에서도 이용 가능하므로 더는 기프트카드 갱신이 필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랍 에미리트(UAE), 카타르, 모로코, 알제리, 이집트, 튀니지, 레바논, 요르단, 오만,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쿠웨이트, 팔레스타인 등 다른 지역도 스포티파이의 무료 서비스와 유료 프리미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